왜 UX가 왔는지는 아무도 모르지만...어쨌건 우리곁으로 UX라는 용어는 다가왔다.
그렇다면 UX의 엄마가 있을 것이고 할머니가 있으며 증조부도 있을 것이다. 그 맥락을 살펴본다면 어떤 계보를 갖고 내려왔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아래 PC통신의 UI는 간단한 브라우저에 모든 인터페이승 요소들을 ANSI라는 미국표준통신규약에 의거 화면상에 표현하는 방식을 취해서 구현하였다.



물론 tex중심 화면에서 벗어난 시도가 있었는데 이는 Application을 설치하여 필요한 인터페이스 요소를 저장해 놓은 상태에서 화면상의 protocol 요소에 의해서 필요한 요소를 불러내어 재조합 하는 방식을 취했었다.

PC통신 시절에는 GUI는 UI의 대표였으며 가장 혁신적인 인터페이스의 대표 트랜드를 대변하는 말이었다. 그러한 GUI의 기반에 깔려있는 UI는 Interaction Design이라는 말로 표현되기도 하였다.

[출처] http://www.dal.kr/chair/cm/gr016b.gif

위의 그림은 무료로 배포되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이야기라는 통신 프로그램이었다. 이 프로그램은 기존의 Text를 입력하여 통신을 하던 방식에서 마우스를 응용프로그램에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제안했던 혁신을 추가한 바 있다.

이를 일종의 마우스 기반 클릭을 주로 하도록 제안한 곳이 아래 UNITEL에서 제안한 UNIWIN이었다. 당시 가장 혁식적인 부분들은 모든 인터페이스 화면 보기등을 모두 하나의 브라우저에서 구현한 데다가 인터넷 서핑까지도 여기서 가능하도록 통합형으로 제안 한 것이 더욱 놀라운 시도였다.



인터넷의 시대가 오면서 GUI는 웹디자인의 일부 아이콘등을 디자인하는 영역으로 구분되기 시작했고, 정보의 구조, 체계, 인터랙션 방식등을 기술하는 것을 UI업무라고 하였다. 그래서 마치 꼭 일명 그래픽 디자이너가 하기에는 논리가 부족하고 멀티미디어를 전공한 웹디자이너가 하기에도 일명 스토리보드는 그려대지만 동영상 작업중심인 이들에게도 거리가 있었다.


인터넷이 점차 정보의 바다로 인정받기 시작하면서 수많은 문서들과 문서에 따른 데이터가 쏟아져 나오고 이러한 데이터는 일정한 체계를 요구하기 시작하였는데 이러한 일을 하는 것을 Information Architecture를 한다고 했고 이런 일을 하는 사람을 IA라고 불렀다. 


IA의 범위는 점차 웹이 그래픽이 강조가 되고, 멀티미디어 데이터가 쏟아져 나오기 시작하면서부터 점차 디자이너의 영역으로 확장을 하여왔고, 또한 웹기획자의 영역가지도 포괄하여오면서 역할이 확장이 되었으나, 영역의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많은 다른 전문가들이 필요하게 되고, 이 모든 영역을 다 포괄할 수 있는 사람을 일컬어 사용자 경험 디자이너라는 말로 불리워지기 시작하였다.


이제 UX(경험디자인)는 단순히 모든 것을 포괄적인 철학이 아니라 사용자가 기대, 사용, 감성까지를 고려하는 긍정적인 경험의 창출을 위해서 사용자에 대한 과학적인 절차와 실험을 통해서 정보시스템 혹은 제품등을 만들어내는 행위이다. 이는 전략적 고려에서 출발하는 상품기획에서부터 스토리보드의 골격을 만드는 인터페이스의 설계에 까지 전방위적인 영역을 포괄하며 기계적이고 계측적인 속도경쟁이 아니라, 만족과 감성까지도 고려하는 품질경쟁으로의 인터페이스 디자인의 패러다임의 전환을 의미한다.


Andyna
from www.andyux.com

2008/08/17 01:01 2008/08/17 01:01

트랙백 주소 :: http://www.andyux.com/tattertools/trackback/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